김소연, KBS2 새 주말드라마 ‘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’로 안방극장 컴백

기사입력:2019-02-19 11:22:28
center
[공유경제신문 김지원 기자] 배우 김소연이 드라마 ‘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’과 함께 안방극장에 찾아온다.

명품배우들과 제작진들의 만남으로 벌써부터 화제가 되고 있는 KBS2 새 주말드라마 ‘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’은 전쟁 같은 하루 속에 애증의 관계가 돼버린 네 모녀의 이야기를 통해 이 시대를 힘겹게 살아내고 있는 모든 엄마와 딸들에게 위로를 전하는 드라마다.

극중 김소연이 맡은 둘째 딸 강미리는 고학력, 고스펙, 고소득의 능력 있는 알파걸로 일과 사랑에 늘 당당할 뿐만 아니라 자신들을 위해 고생한 엄마를 위해 쓰는 돈은 아끼지 않을 만큼 남다른 애정의 소유자다.

이어 “안녕하세요 김소연입니다. 저는 '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'에서 둘째 딸 '강미리' 역할을 맡았습니다. 회사에서는 냉철한 면도 많은 알파걸 이지만 집에선 엄마한테 세상 누구보다 다정하고 애교도 많은 둘째 딸 역할을 맡아서 촬영을 하고 있습니다. 이 작품을 하게 돼 너무 영광이고, 무엇 보다 좋은 분들을 만나서 재미있게 찍고 있으니 많은 기대 부탁드립니다. 올 봄에 여러분들을 만나 뵙게 될 텐데요. 그때까지 저도 매우 설레어 하면서 열심히 촬영하도록 하겠습니다. 감사합니다."라며 소감을 전해 드라마에 대한 기대감을 한껏 불러일으켰다.

한편, 김소연이 출연을 확정지은 KBS2 주말드라마 ‘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’은 오는 3월 방영 예정이다.

김지원 기자 news@seconomy.kr